szerda, 2017 február 8 20:13 Postolta: Asialove Hozzászólások: 0

식품 구매에 있어 국산제품을 선호하는 핀란드인

핀란드 유기농 시장 매출 추이

- 핀란드인은 국산 제품이 수입식료품보다 2~3배 비쌈에도 국산을 구입하는 편이며, 이는 유기농, 로컬푸드의 확대로 이어짐.

- 핀란드 혁신기금(SITRA: The Finnish Innovation Fund)의 연구에 따르면 핀란드의 유기농, 로컬푸드 주 소비자층은 가격에 민감하지 않기 때문에 품질이 높은 제품은 비싸더라도 구매할 의사가 있음.

[기사 : https://goo.gl/DNJXJh ]

 

핀란드는 국가 비중의 72%가 숲일 만큼 대자연을 이루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광활한 핀란드의 자작나무 숲은 여행지로도 잘 알려졌다.

특히, 핀란드의 자작 나무 껍질이나 수액에는 사포닌과 다당류, 아미노산, 미네랄 등의 영양분이 많이 포함되어있어 다양한 용도에 이용되고 있습니다.

자작 나무 수액은 인공 감미료 자일리톨의 원료가 수액을 그대로 음료와 식품에 첨가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핀란드 자작나무에서 기생하는 차가버섯은 내부에 침투 자작 나무 수액을 양분으로 수년 ~ 수십 년에 걸쳐 천천히 성장해 가고 있습니다. 성장이 느리기 때문에 희소 된 [환상의 버섯 ]이라고합니다.

 

IFOM이란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Organic Agriculture Movements, IFOAM), 세계유기농연맹은 전 세계 116개국의 850여 단체가 가입한 세계 최대 규모의 유기농업운동단체이다. 유기농업의 원리에 바탕을 둔 생태적·사회적·경제적 유기농업 실천을 지향하며 유기농업의 기준 설정, 정보 제공 및 기술 보급, 국제 인증 기준과 인증기관 지정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핀란드 차가버섯은 이 연맹에서 유기농 인증을 받았다.

 

 

Tovább

szerda, 2017 február 8 20:11 Postolta: Asialove Hozzászólások: 0

청정 유기농 국가 핀란드 차가버섯

핀란드 식자재 철학, 북유럽 노르딕 오가닉이 이끄는 식자재 혁신

[기사 : https://goo.gl/zDMRvM ]

핀란드에서는 누구나 숲에서 야생 베리와 버섯을 채집할 수 있다.

 

 

○ 자작 나무에 기생하는 버섯. 학명은 차가 버섯.

○ 위장의 상태를 좋게하고, 저항력을 높이는 효과가 알려져 민간 요법으로 건강 유지를위한 건강 차로서 옛부터 마시고있다.

○ 면역력을 높이는 β 글루칸 등의 다당류의 다른 자작 나무 수액에 포함 된 미네랄과 사포닌 등을 농축하여 포함 자작 나무 껍질에 포함 된 항암 성분으로 알려진 베쯔린 산을 인체가 흡수 하기 쉬운 형태로 농축하여 포함한다.

식품 안전의 나라, 핀란드

[기사 : https://goo.gl/g7JNtE ]

핀란드는 유럽식품안전청(EFSA), 유럽연합(EU) 회원국가들 가운데 최고의 청정식품국가로 선정된 이력이 있다. 그만큼 핀란드는 먹거리에 대한 시중 유통 전 승인 절차와 이후 검사와 규제가 엄격하고 까다로워 식자재에 관하여서는 신뢰할 수 있는 나라 중 하나이다.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아이슬란드 등의 북유럽 국가 대부분이 청정식품국가로 유명하지만 그 중에서도 핀란드가 독보적이다. 이에는 핀란드의 식품관련 정부기관과 민간기관이 유기적인 조직망과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것부터 시작된다.

 

 

"Arial Unicode MS","sans-serif"'>IFOM이란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Organic Agriculture Movements, IFOAM), 세계유기농연맹은 전 세계 116개국의 850여 단체가 가입한 세계 최대 규모의 유기농업운동단체이다. 유기농업의 원리에 바탕을 둔 생태적·사회적·경제적 유기농업 실천을 지향하며 유기농업의 기준 설정, 정보 제공 및 기술 보급, 국제 인증 기준과 인증기관 지정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핀란드 차가버섯은 이 연맹에서 유기농 인증을 받았다.

 

 

 

Tovább

szerda, 2017 február 8 20:10 Postolta: Asialove Hozzászólások: 0

북반구 핀란드의 희귀버섯 차가

차가 버섯 (차가 버섯)과 핀란드 등의 한랭지에 분포하는 자작 나무와 사스 래 나무 (岳樺) 등 하마의 나무 류의 나무 줄기에 기생하는 버섯입니다.

다년생으로 -20도에서도 견딜 내한성이 뛰어나 자연스럽고 자작 나무 약 2000 개에 1 개 정도의 극히 일부 자작 나무 등 밖에 볼 수없는 희소 가치가 높은 것입니다.

차가 버섯은 그 균이 줄기에 기생하여 양분을 빼앗아하면서 10 ~ 15 년 정도 걸쳐 성장하고 껍질을 깨고 검은 덩어리 (菌核)을 형성해서 할 수 있습니다. 자작 나무는 미네랄과 다당류 등 다양한 성분이 포함되어 차가 버섯은 그들을 흡수하여 성장하고 결국 나무 자체를 사멸시켜 버리는 정도 항산화 효소 등이 많은 특유의 성분을 가진 버섯입니다 있습니다.

항암효과와 면역력 강화에 탁월한 핀란드의 차가버섯

[기사 : https://goo.gl/cdJs5P ]

핀란드는 국가 비중의 72%가 숲일 만큼 대자연을 이루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광활한 핀란드의 자작나무 숲은 여행지로도 잘 알려졌다. 자작나무에서 자라는 차가버섯은 높은 항암효과와 면역력강화에 좋아 약용버섯으로 사랑받고 있는데, 국내 시장에는 러시아산이 많이 유통되고 있지만 더 깨끗하고 체계적인 생산공정을 거치고 있는 핀란드산 차가버섯도 있다. 아직 대중에 알려지지 않았지만 국내 식품업계관계자들의 러브콜로 조만간 국내에서도 핀란드산 차가버섯 제품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식품안전국(EFSA)이 유럽연합(EU) 회원국가들 가운데 최고의 청정식품국가로 핀란드를 선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Tovább

szerda, 2017 február 8 20:09 Postolta: Asialove Hozzászólások: 0

북반 대지의 은혜 핀란드 차가버섯

차가버섯이란?

차가 버섯은 자작 나무에서 기생하는 버섯입니다.

자작 나무 껍질이나 수액에는 사포닌과 다당류, 아미노산, 미네랄 등의 영양분이 많이 포함되어있어 다양한 용도에 이용되고 있습니다.

 

핀란드 차가버섯

차가버섯이 많이 나는 위치는 러시아, 핀란드, 홋카이도 동부 등의 한랭지에 생성합니다.

그러나 한국에서 판매되는 러시아 산 차가 버섯은 가짜가 많다고 합니다.

하지만 핀란드제품은 영국 런던에 소재한 내추럴‧오가닉 마켓 전문 시장조사기관 오가닉 모니터社에 따르면 핀란드 식품은 EU 내 다른 어떤 국가들보다 청정함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 : https://goo.gl/RCqIGU ]

 

핀란드 차가버섯 IFOM인증

IFOM이란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Organic Agriculture Movements, IFOAM), 세계유기농연맹은 전 세계 116개국의 850여 단체가 가입한 세계 최대 규모의 유기농업운동단체이다. 1972년 프랑스에 창립되었으며 독일 본에 본부를 두고 있다. 유기농업의 원리에 바탕을 둔 생태적·사회적·경제적 유기농업 실천을 지향하며 유기농업의 기준 설정, 정보 제공 및 기술 보급, 국제 인증 기준과 인증기관 지정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국제유기농운동 지원을 주로 하며, 3년에 한번씩 세계유기농대회를 개최한다.

핀란드 차가버섯은 이 연맹에서 유기농 인증을 받았다.

 

차가 버섯에 들어있는 영양소

차가 버섯은 몸에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성분이 포함되어 있으며, 어떤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까요?

차가 버섯의 주요 함유 성분은

단백질, 지질, 회분, 섬유질, 당질, 에르고 스테롤, 비타민, 미네랄, 플라보노이드, 트리 테르 페 노이드 알칼로이드, 뿌테린, 아가리찐 산, 이노시톨, β- 구루간, SOD (항산화 효소)

이되고 있습니다.

이들 성분 중 특히 몸에 좋은 성분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Tovább